"미국 조지아주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공장 방문“ 한국 기업은 최고의 파트너

강동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5 18:53:07
  • -
  • +
  • 인쇄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조지아 주 에 위치한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공장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전날 워싱턴 D.C.에서 '한미 기업 라운드테이블' 경제행사를 통해 우리 배터리 기업들이 미국에 대규모의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한 직후에 이뤄졌다.

이날 방문에는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존 오스프 상원의원, 라파엘 워녹 상원의원, 문승욱 산업부 장관, 최태원 SK회장 등이 함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정부가 저탄소 경제전환을 서두르면서 세계적으로 두 번째로 큰 자동차 시장을 보유한 미국에서 전기차 보급이 빠르게 늘어나 배터리의 안정적 공급망 구축이 중요”해졌다며 “배터리 분야에서 한국 기업은 최고의 파트너 인만큼, 미국과 한국이 발전 할 수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조지아 공장은 미국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공급처가 될 것”이라며 “포드, 폭스바겐, 현대차와 기아차 등 미국산 전기차의 경쟁력을 높이며 SK이노베이션도 미국 시장을 통해 더 크게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상호 투자 촉진 및 공동기술 개발을 논의” 했다며 “앞으로 미국 정부가 배터리 생산시설 투자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면 더 많은 투자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켐프 주지사는 "대통령님 방문 자체가 조지아주와 SK, 대한민국의 우정을 증명“하고 있다며, 조지아에서 SK 배터리를 장착한 포드 F150 전기 트럭이 달리는 그날을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오스프 상원의원은 이제 ”조지아주가 친환경 기술의 선두주자가 됐고, SK가 그 중심에 있다며 환경을 보호하고 수천 개의 일자리를 지킬 수 있게 해주어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부문 사장은 “SK 조지아 공장에서는 생산장비의 95%, 소재 부품의 80%를 국내 기업, 미국 현지에 진출한 기업으로부터 공급”받고 있다며 “우리나라 배터리 생태계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공장 시찰에서 문 대통령은 흰색 방진복으로 갈아입은 후 전극 절단·진공건조·적층·탭 용접 등 각 배터리 공정을 살펴봤다. 김진영 SK이노베이션 배터리생산기술본부장이 자세한 공정을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여러분은 우리 세계를 보다 친환경적으로, 탄소 경제로 전환 시켜 주는 주역이다"라는 말로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한편,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은 공급망 회복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호혜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선언한 바 있습니다. 특히 우리 배터리 기업의 미국 투자 확대는 한미 양국의 경제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