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베트남 및 태국에 대한 백신 최초 공여결정

시사타파 / 기사승인 : 2021-10-12 18:39:12
  • -
  • +
  • 인쇄
-베트남. 태국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10만 회분 및 47만 회분 공여결정.
-백신은 10월 12일 인천을 출발하여 13일 양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재외국민 안전확보, 신남방정책, 코로나19 피해상황 등 고려하여 결정.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전 세계 코로나19 대응 노력에 동참하고자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들에 대한 백신 공여를 추진한다.
 

우선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세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베트남 및 태국에 각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10만 회분 및 47만 회분 공여를 결정하였으며, 동 백신은 10월 12일 인천을 출발하여 13일 양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달 21일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금번 백신 공여는 10월 12일 0시 기준 국내 백신 1차 접종률이 전체 인구 대비 77.9%(18세 인구 대비 90% 이상)로서, 현재 국내 도입(예정)된 물량으로도 2차 및 추가 접종 등 계획된 접종 일정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들의 지원 요청 및 우리 재외국민 안전 확보, 신남방 정책, 코로나19 피해상황 등을 종합 고려하여 결정되었다.

 

베트남은 15.6만여 명의 우리 재외국민이 거주하고 있고, 9천여 개의 우리 기업이 진출해 있는 신남방 정책 핵심 협력국으로서, 지난 9월 유엔총회 계기 한-베 정상회담 시 우리측은 상대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낮은 베측에 100만 회분 이상의 백신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또한, 태국은 1.8만여 명의 재외국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400여 개의 우리 기업이 진출한 신남방 정책 핵심 협력국으로, 지난 8월 우리 외교장관의 태국 총리 예방 시 양국은 백신 개발 및 생산 협력 등 관련 가능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베트남 및 태국 정부와 백신을 안전하게 공여하는 방안과 함께 동 백신을 우리 재외국민을 포함한 베트남 및 태국 내 접종 대상자에게 신속 접종하는 것을 긴밀히 협의해 왔다.
 

금번 공여가 양국 국민들의 조속한 일상 복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국내 백신 수급 및 접종 상황을 보아가며 백신 지원이 필요한 국가에 대한 추가 지원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