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콜롬비아 수교 60주년 맞아 "콜롬비아 대통령과 축하 서한교환"

시사타파 / 기사승인 : 2022-03-12 18:28:51
  • -
  • +
  • 인쇄
- 양국이 미래지향적 협력을 추구하는 전환점 마련한 것을 뜻깊게 생각.
- 포용적 녹색회복 위한 국제적리더십 발휘해 나가기를 희망.
- P4G :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 P4G 트로이카: 덴마크,한국,콜롬비아(전·현·차기 정상회의 개최국)

문재인 대통령은, 한-콜롬비아 수교 60주년 기념 정상 간 서한 교환 관련 청와대 대변인 서면브리핑을 통해 아래 소식을 전했다. 3월 10일(목) 한-콜롬비아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반 두케 마르케스(Iván Duque Márquez)’ 콜롬비아 대통령과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콜롬비아 정상회담에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한국과 콜롬비아가 1962년 수교 이래 양국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으며, 특히 2011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수립과 2016년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등을 통해 양국 간 협력이 크게 확대되었음을 평가했다.

 

또한, 지난해 8월 콜롬비아 대통령의 국빈 방한을 계기로 양국이 "미래 지향적 협력을 추구하는 전환점을 마련한 것을 뜻깊게 생각" 한다고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콜롬비아 대통령이 올해 1월, ‘태평양동맹 정상회의’ 의장으로서 우리나라의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협상 개시를 위한 회원국 정상 간 합의를 도출한 점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이 P4G 트로이카의 일원으로 2023년 3차 P4G 정상회의 개최국인 콜롬비아와 기후변화 대응, 포용적 녹색 회복을 위한 국제적 리더십을 발휘해 나가기를 희망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 P4G :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 P4G 트로이카 : 덴마크, 한국, 콜롬비아(전·현·차기 정상회의 개최국)

‘두케’ 대통령은 콜롬비아의 6.25 전쟁 참전, 양국 수교,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수립,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등을 통해 양국이 다방면에서 협력을 꾸준히 강화하여 왔음을 평가했다.

특히, 작년 8월 양국 정상의 공동 선언문 채택을 계기로 미래를 위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디지털 혁신 양자관계 구축이라는 새로운 아젠다를 추진하게 되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두케’ 대통령은 한국이 콜롬비아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온 점에 사의를 표하면서, 올해 양국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한-콜롬비아 간 더욱 굳건한 관계가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