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 접견” 한국은 오스트리아와 아시아 연결고리”

강동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0 16:13:29
  • -
  • +
  • 인쇄
- 문 대통령 “오스트리아 정치의 대연정과 사회적 파트너십, 합의·포용정신 반영”
- “내무장관 재직시절 발언, 평창올림픽 성공적 개최에 큰 도움”
- 소보트카 하원의장, “한국은 오스트리아와 아시아 연결고리”

문재인 대통령은 6월 14일 오후(현지시간) 볼프강 소보트카(Wolfgang Sobotka) 연방하원 제1의장과 만나, 양국 관계 발전과 의회 교류 확대, 전략적 동반자 격상 및 내년 한-오 수교 130주년 계기 양국 협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소보트카 하원의장과 문 대통령은 국회도서관 앞에서 첫 인사를 나눴습니다. 소보트카 하원의장이 빠듯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언급하자, 문 대통령은 “그렇지만 보람이 있다, 한국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방문해 기쁘다”고 화답했다. 또 소보트카 하원의장은 의회의사당이 공사 중으로 접견이 불가능한 사정, 소련 점령군이었던 국회도서관 역사 등을 소개하며 접견장으로 안내했다.

 

 

 



이어진 접견에서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의회는 연대와 합의의 산실이며, 오스트리아 정치의 특징인 대연정과 사회적 파트너십은 합의·포용정신을 반영하고 있다”며 “이는 한국을 포함한 많은 나라에 중요한 정치 철학적 시사점”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소보트카 의장이 내무장관 재직시절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상황을 호평한 것에 대해 “안전한 올림픽을 확신하는 발언을 해주어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도움이 되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에 소보트카 의장은 “한국과 오스트리아는 전쟁을 겪었고 평화에 강조점을 두고 있다는 면에서 공통점이 많다”면서 “아시아 민주주의의 대표국인 한국”은 오스트리아와 아시아의 연결고리가 된다고 말했다.

 




지휘자이자 첼로 연주자이기도 한 소보트카 의장은 “문화예술은 양국 국민의 마음”을 가깝게 연결한다면서 “한국산 피아노는 음질이 좋고 한번 조율하면 오래 가기 때문에 오스트리아 음대에 많이 구비”하고 있고 나는 “한국 차”를 타고 있다는 사례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역시 국가적인 위기가 올 때마다 연대하고 협력”하며 위기를 극복한 역사적 전통이 있다며 양국이 “신뢰와 연대, 상생과 포용의 힘”으로 지금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전략적 동반자”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