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함께 “벨베데레 궁에서 국빈만찬”

강동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2 12:11:06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6월 14일 저녁(현지시간) 약 2시간 동안, 오스트리아 판 데어 벨렌(Alexander Van der Bellen) 대통령 주최의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만찬 장소는 이탈리아어로 ‘아름다운 전망’이라는 뜻을 가진 벨베데레(Belvedere) 궁이다. 벨베데레 궁은 이름 그대로 궁에서 바라보는 경치가 매우 아름다운데, 궁 안에는 우리나라에서도 잘 알려진 오스트리아의 대표적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와 에곤 실레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만찬 후, 발코니에서 두 정상 내외의 환담이 이어졌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발코니에 대해, “2차 세계대전 후, 오스트리아의 독립선언 장소”라고 소개했다. 만찬에는 한국 측 공식 수행원과 특별수행원, 방문 대표단과 교민 대표가 참석했고, 오스트리아의 베르너 코글러 부총리, 피셔 전 대통령 등 정부 인사와 함께 페드로 로페즈 퀸타나 주오스트리아 교황청 대사, 뤼디거 프랑크 비엔나 대학 동아시아 연구소장 등이 함께했다. 프랑크 교수는 한국학 전공자로 <북한 여행>의 저자이다.

만찬의 메뉴는 다뉴브강에서 잡은 “농어를 이용한 오스트리아 전통 음식”이었으며, 만찬 음악은 한국과 오스트리아 음악가들로 이뤄진 “한국-오스트리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펼쳐져 이목을 끌었다. 연주곡은 한국 작곡가 김한기의 “한국 모음곡 1번”과 오스트리아의 작곡가 하이든, 모차르트의 실내악 작품 등으로 구성되어 한국과 오스트리아의 끈끈한 연대를 상징하였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