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尹 "허위사실 유포" 엄중한 책임묻는다!!

시사타파 / 기사승인 : 2022-03-08 05:41:37
  • -
  • +
  • 인쇄
-민주당 추진 언론중재법 개정안문제 반대투쟁 전개한 것도 언론노조.
-뜻 같이했던 이준석 당대표와 국민의힘도 민주당 집권연장의 전위대?
-근거 제시 못하면 선거결과 관계없이 "허위사실유포 책임져야 할 것"
-법으로 보장된 자율적 노조활동에 개입하고‘뜯어고칠’방법은 무엇?
-尹,언론탄압의 과거 재연? 노동자 권리와 언론자유를 정면으로 부정.

6일(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의정부 유세에서, 막말을 넘어 허위 사실로 유권자를 기만하고 선동했다. 윤 후보는 민주당이 집권 연장을 위해 국민을 속이고 공작하는 수단으로 "강성노조를 앞세우고, 그 강성노조 전위대를 세워서 갖은 못된 짓을 하는데, 그 첨병 중의 첨병이 바로 언론노조”라 공격했다. 

 

이것도 모자라 언론노조에 대해 "정치개혁에 앞서 먼저 뜯어고쳐야” 한다며 "말도 안 되는 허위보도를 일삼고, 국민을 속이고 거짓공작으로 세뇌”하고 있다는 어처구니없는 망언을 내뱉었다.


 


                             [언론현업6단체 기자회견문]


윤석열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는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6개 언론현업단체는 윤석열 후보에게 공식적으로 묻는다.

 

첫째, 언론노조 1만 6천 조합원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민주당 집권 연장을 위한 강성노조의 전위대 역할을 했는가? 언론노조는 작년 한 해를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과 언론중재법 개정 과정에서 어느 누구보다 민주당을 향해 강력한 비판과 항의 투쟁을 전개해 왔다.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을 차일피일 미루는 민주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을 항의 점거하고, 민주당이 추진한 언론중재법 개정안 문제를 공론화하고 가장 강력히 반대투쟁을 전개한 것도 언론노조였다. 이 때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를 포함, 여러 의원들이 언론노조 대표자와 면담을 통해 지지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윤 후보의 말대로라면, 언론노조와 뜻을 같이 했던 이준석 당대표와 국민의힘 의원들이야말로 민주당 집권 연장의 전위대였다는 말인가? 유리하면 언론자유를 말하고, 불리하면 언론노조와 언론인들을 공격하는 저열한 행태에 헛웃음이 나올 뿐이다.

 

‘민주당의 집권연장을 위한 전위대'라 칭한 구체적 근거를 윤 후보 스스로 제시하지 못한다면 선거결과에 관계없이 반드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둘째, 언론노조를 뜯어 고치겠다는 말은 집권 후 공영방송을 비롯 모든 언론사 노조와 노조원이 포함된 언론현업단체들을 와해시겠다는 뜻인가? 헌법 준수의 의무가 있는 일국의 대통령이 법으로 보장된 자율적 노조활동에 개입하고 나아가 ‘뜯어고칠’ 방법은 무엇인가? 

 

우리의 상식으로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언론장악을 넘어, 박정희-전두환 시절의 언론 말살을 실천에 옮기겠다는 독재적 발상이 아니고는 가능한 방법이 없다. 윤석열 후보가 바꾸겠다는 내일은 당신이 몸담은 정치세력의 DNA에 각인된 언론탄압의 과거 재연인가. 어떻게 대통령이 되겠다는 후보가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자의 권리와 언론의 자유를 정면으로 부정할 수 있는가? 

 

게다가 정치개혁보다 먼저 언론노조를 '뜯어 고치겠다'는 말은 집권 즉시, 공영방송을 비롯한 공영언론에 또 다시 피바람을 일으키겠다는 노골적 협박이다. 집권도 하기 전에 비판언론을 말살하겠다는 오만한 협박을 일삼는 자는 민주공화국 대통령 후보 자격을 이미 상실했다고 판단한다.

 

셋째, ‘말도 안 되는 허위보도'와 ‘거짓공작'으로 ‘세뇌' 당한 국민은 누구인가? 윤석열 후보는 지금 당장 어떤 허위보도와 거짓공작이 있었는지, 그리고 언론노조의 누가, 어떻게 개입했는지 구체적 근거를 제시하라. 또 그로 인해 세뇌 당한 국민이 누구인지 밝히라. 이 역시 밝히지 못한다면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임을 두말할 것 없다.

 

실체도 없이 비판언론을 ‘허위보도’와 ‘거짓공작’으로 몰고 가는 정치권의 악의적 선동이야말로 무분별한 언론불신을 조장하고, 민주주의와 언론자유를 위협해 온 주범이다. 퇴출의 대상은 언론자유를 위해 투쟁하는 언론인들이 아니라, 언론장악의 헛꿈을 꾸고 있는 윤석열 당신이다.

 

윤석열 후보 캠프 언론계 출신 인사들 대다수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 수사, 정보기관까지 동원한 조직적 언론탄압과 방송장악에 앞장섰던 분리수거 대상자들이다. 때만 되면 정치권에 빌붙어 떡고물이나 노리는 언론출신 하이에나들에 둘러싸인 채, 사리분별 없이 오만방자하게 허위사실이나 유포하는 자는 이미 대권 후보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판단한다.

우리는 윤석열 후보가 오늘 당장이라도 언론노조 및 언론현업단체 대표자들과 만나 위 질문에 대해 공개적으로 답할 것을 요구한다. 오늘 중 답이 없을 경우, 1만 6천 언론노조 조합원과 언론현업단체들이 직접 행동에 나설 것이다.

2022년 3월 7일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